가이드

현지 농장에서 과일을 수확

현지 농장에서 과일을 수확

INTRODUCTION

후쿠시마현은 일본 유수의 과수 생산지. 그 중에서도 후쿠시마시는 통칭 ‘과일 왕국’이라고도 불리며, 시내에는 ‘프루트 라인’이라는 애칭으로 친숙한 길이 있습니다. 그 이름대로 길 양가에 과수원이 14km나 쭉 이어지는 이 길. 과수원으로 눈길을 돌리면, 봄의 체리(6월 초순~7월 초순)를 비롯해, 여름에는 복숭아(7월 중순~9월 초순), 가을에는 배(8월 하순~10월 초순), 포도(9월 초순~10월 초순), 겨울에는 사과(10월 초순~12월 초순)가 재배되고 있습니다.

수확철이면, 이 일대의 과수원은 신선하고 질 좋은 과일을 사려는 가족 일행과 관광객들로 활기를 띱니다.

FEATURE

프루트 라인에서 과일 구입과 더불어 즐길 거리가 있는데 ‘과일 따기’입니다. 과일 따기란, 밭에서 가지가 휘도록 잘 영근 과일을 직접 따서 바로 먹는 것인데, 생산지에서만 가능한 사치스러운 체험. 가져갈 것도 아무 준비도 필요 없고, 신선한 과일을 따고 맛보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과수원 어드벤처라고나 할까요?

그럼 여기서, 사과를 예로 들어 ‘과일 따기’의 구체적인 방법을 소개합니다.

과수원에 도착하시면, 먼저 신청을 해주세요. 이어, 식칼과 양동이 등 필요한 도구를 받습니다. 담당자가 사과 따는 법과 잘 익었는지 구분하는 법 등을 설명해 주는데, 어려운 건 없습니다. 보디 랭귀지로 이해할 수 있는 범위이므로 일본어를 못하시더라도 안심하세요.

밭으로 이동하면, 한없이 넓은 밭에 사과가 잘 여물어 있습니다. 그중에서 제일 맛있어 보이는 걸 찾아보세요. 후쿠시마 사과는 과즙이 많고 단맛과 새콤한 맛이 알맞게 조화되어 있는 게 특징인데, 후쿠시마의 독특한 기후인 큰 한난차가 이 맛을 낳습니다. 한입 가득 베어 물면, 사각사각 소리와 함께 싱싱한 과즙이 입안 가득 퍼집니다. 제대로 맛보고 싶으시면, 껍질을 벗기지 말고 통째로 베어먹는 게 좋습니다. 품종에 따라 다른 식감과 단맛의 차이도 느껴보세요. 그 차이를 느끼실 정도면, 여러분도 훌륭한 과일 사냥꾼이겠죠.

HOW TO PLAY

후쿠시마시에서는 1년 내내 많은 과일이 재배되는데, 특히 복숭아는 전국 2위의 생산량을 자랑하며, 각 농가가 날마다 기술 향상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후쿠시마는 열매에 봉지를 씌우지 않는 ‘무봉지 재배’가 주를 이루는데, 햇볕을 많이 받아 당도가 높고 진한 맛을 냅니다.

근래에는 그런 질 높은 과일을 듬뿍 사용한 디저트 개발이 활발합니다. 과일 맛을 제대로 알고 있는 과수원이기에 만들어낼 수 있는 맛있는 디저트. 시간 여유가 되시면, 과일 따기와 함께 디저트 탐방은 어떠세요? 잼이나 주스 등 가공품 생산도 활발하므로, 선물로 꼭 챙겨보세요.

계절마다 즐길 거리가 많은 프루트 라인. 차를 갖고 오시는 것이 좋습니다. 주변 경치를 즐기거나 문득 관심이 가는 직매장에 들르는 것도 여행의 백미입니다.

자연을 느끼며 제철의 맛을 실컷 만끽하는 이 럭셔리한 한때를 나만의 방식으로 물들여 보세요.

최신의

  1. 가이드

    전통공예를 즐기다

    INTRODUCTION 여행지에서는 귀가를 기다리는 가족이나 친구에게 줄 선물을 고르는 것도 즐거움 중 하나. 이왕이면 아무 가게에서나 쉽게 살 수 있는 것이 아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으시겠죠? 그렇다면 차라리 직접 만들어보면 어떨까요? 후쿠시마에는 선물로도 손색이 없는 알찬 공예체험이 많습니다. 지역에서...

    전통공예를 즐기다
  2. 가이드

    현지 농가에서 숙박하세요

    INTRODUCTION 어떤 숙소에 머무느냐에 따라 여행에 대한 인상이 크게 달라지는 법. 숙소 선택은 여행에 대한 평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청결하고 방 정돈이 잘 된 호텔이나 일본의 정서가 가득한 온천 료칸도 좋지만, 모처럼 후쿠시마를 찾으신다면, 보다 향토적인 숙박체험을 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

    현지 농가에서 숙박하세요
  3. 가이드

    쾌적한 관광열차에서 즐기는 술

    INTRODUCTION 사케(일본 전통주)의 천국으로 알려진 후쿠시마에서는 여행 시 이동할 때도 사케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최근에는 기차를 타고, 차창 밖을 스쳐 지나가는 아름다운 경치를 마음껏 감상하며 술을 즐기는 분들도 늘고 있는데, 술을 마시며 기차를 타고 간다는 뜻의 ‘마시는 기차’라는 말이 생...

    쾌적한 관광열차에서 즐기는 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