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산

반다이산

원래 이와하시야마로 알려진 이곳은 하늘을 향해 바위 사다리라는 뜻입니다. 나중에 새롭게 붙여진 반다이라는 이름도 그에 못지 않게 인상적입니다. 가끔 '아이즈 후지' 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산은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100대 산 중 하나로 일본의 100대 지리적 명소로 선정되기도 하였습니다. 2011년 에는 유네스코가 선정한 지리적 유산과 국제적 의미를 지닌 지역이라는 뜻의 지질공원 인증을 받았습니다.

반다이산 등산로는 총 7개의 등산로가 있으며, 그 중 합포산 경로가 가장 인기 있습니다. 그 등산로는 약 2시간이 걸립니다. 기타 다른 노선은 약 2~4시간, 3~7km에 이릅니다. 산의 휴식지점  중 하나인 쿠보 시미즈에는 트레커가 음료와 과자, 기념품을 살 수 있는 가게가 두 군데 있지만 숙박시설이 없다는 점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많은 산악 매니아들과 신도들에게 반다이산은 매우 중요한 장소로 여겨집니다. 반다이산의 남서쪽 기슭에 위치한 에니치 사원은 특히 인기가 있으며 자주 신도들이 방문합니다. 사원 주변에 위치한 산들은 자연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조용한 경관을 만들어 줍니다. 에니치 사원은 반다이 산이 폭발한 지 1년 후인 서기 807년에 창건되었습니다. 과거의 일부 사람들은 그 폭발과 사찰의 설립 사이에 연관이 있다고 의심하기도 하였습니다.

흥미롭게도 반다이산은 원래 후지산처럼 생겼었지만 1888년 화산폭발 이후 현재의 모습으로 바뀌었습니다. 산이 험준하고 날카로운 모습을 갖추게 되고 반다이산 뒤쪽에 우라반다이 지역이 만들어진 것은 다 그 화산폭발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이커가 아닌 사람들에게 반다이 골드선은 남서쪽을 따라 올라가는 인기 있는 관광도로로 특히 색이 변하는 가을에는 단풍의 찬란한 광경을 자아냅니다.

장소 정보

장소 정보
웹사이트https://bandaisan.or.jp/ib/en/
연락하기

Inawashiro Tourism Association

(+81) 242-62-2048

성수기
  • 여름
  • 가을
주차가능
Access Details
가는 법후쿠시마현 야마 지역 반다이산 골드선
방향보기
가는 법

자동차 이용 시: 반에스 고속도로의 반다이카와히가시 IC 출구에서 하차 후, 64번 국도를 타고 반다이 골드선을 타고 히바라호 쪽으로 (20분 소요) .

근처

The World Glassware Hall
야외활동

오세가하라

오세가하라는 오제 습지대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이곳은 고도가 높은 습지지만 실제로는 그 이상입니다. 오제 국립공원에 위치한 8평방 킬로미터의 이 습지대는 인기 있는 등산지로서, 오제 습지대에서만 볼 수 있는 몇몇 식물들이 있는데, 그중에는 하얀 스컹크 양배추, 노란 알파인 백합, 와타수지(황새풀의 변종)가 있습니다. 오세가하라의 등산로는 잘 닦아져 있으며, 눈으로 인해 자주 폐쇄되는 겨울을 제외하고는 이 공원은 거의 일년 내내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불과 150km 떨어져 있기 때문에 오세가하라와 국립공원은 도시 생활로부터 쉴 수 있는 인기있는 도피처가 됩니다. 어떤 사람들은 아침 일찍 차를 타고 갔다가 하루를 하이킹한 다음날 도쿄로 돌아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와 같이 모든 것을 하루에 다하려고 한다면 분명히 힘든 여행이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공원 내에 있는 숙박업소와 오두막집 중 한 곳에서 하룻밤을 묵는 것은 어떠신가요? 아니면 토쿠라 지역 밖의 호텔을 예약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오세가하라 지역을 여행하고 머무르기로 결정해도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습지대에는 감탄을 자아내는 수백 개의 작은 웅덩이가 있습니다. 시부츠산과 히우치가타케 이 두개의 산은 아름다운 습지대의 경치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장소입니다. 그 중 하이킹으로 가장 인기 있는 길은 바로 하토마치토게인데 이 길은 습지대 서쪽 끝에서 걸어서 한 시간밖에 걸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5월 말에서 6월 초에 오세가하라를 가로질러 피어나는 유명한 하얀 스컹크 양배추를 구경하러 오세요. 7월과 8월의 습지대는 알파인 백합에 의해 부드러운 노란색으로 물이 듭니다. 그리고 9월과 10월에는 습지대가 밝은 금색과 진홍색의 가을색으로 탈바꿈합니다.

The World Glassware Hall
예술 & 공예품

아카베코(젖소)

아이즈 지방의 전통적인 완구로, 대나무나 나무의 테두리에 종이를 발라 만드는 인형입니다. 목이 상하좌우로 흔들리며 시계추처럼 만들어져서 독특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합니다. 아카베코는, 그 옛날에 큰 절을 건립 했을때, 무거운 목재를 끝까지 운반 했다는 한마리 젖소(갈모 황소)의 전설에서 유래 되었으며, 젖소처럼 튼튼하게 자라라는 뜻을 담아 건강증진과 순산을 기원하는 기념품으로도 이용됩니다 . .

당신이 좋아할만한 곳

옐로우폴
야외활동

옐로우폴

우라반다이의 엄동에 나타나는 금색의 빛나는 환상적 빙폭. 우라반다이의 엄동에 나타나는 금색의 빛나는 환상적인 빙폭. 분화구의 유황분이나 철분을 포함한 얼음이 겹겹이 겹치면서 얼어 황색빛을 띠어 「옐로우폴」이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우라반다이 에코가이드회 050-7540-0191 모쿠모쿠자연학원 0241-32-3010 우란다이 관광협회는 "겨울철 산책로가 명확하지 않은 만큼 낙상 등반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안내 관광의 일환으로만 해야 한다"고 권고를 했습니다.

오세가하라
야외활동

오세가하라

오세가하라는 오제 습지대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이곳은 고도가 높은 습지지만 실제로는 그 이상입니다. 오제 국립공원에 위치한 8평방 킬로미터의 이 습지대는 인기 있는 등산지로서, 오제 습지대에서만 볼 수 있는 몇몇 식물들이 있는데, 그중에는 하얀 스컹크 양배추, 노란 알파인 백합, 와타수지(황새풀의 변종)가 있습니다. 오세가하라의 등산로는 잘 닦아져 있으며, 눈으로 인해 자주 폐쇄되는 겨울을 제외하고는 이 공원은 거의 일년 내내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불과 150km 떨어져 있기 때문에 오세가하라와 국립공원은 도시 생활로부터 쉴 수 있는 인기있는 도피처가 됩니다. 어떤 사람들은 아침 일찍 차를 타고 갔다가 하루를 하이킹한 다음날 도쿄로 돌아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와 같이 모든 것을 하루에 다하려고 한다면 분명히 힘든 여행이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공원 내에 있는 숙박업소와 오두막집 중 한 곳에서 하룻밤을 묵는 것은 어떠신가요? 아니면 토쿠라 지역 밖의 호텔을 예약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오세가하라 지역을 여행하고 머무르기로 결정해도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습지대에는 감탄을 자아내는 수백 개의 작은 웅덩이가 있습니다. 시부츠산과 히우치가타케 이 두개의 산은 아름다운 습지대의 경치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장소입니다. 그 중 하이킹으로 가장 인기 있는 길은 바로 하토마치토게인데 이 길은 습지대 서쪽 끝에서 걸어서 한 시간밖에 걸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5월 말에서 6월 초에 오세가하라를 가로질러 피어나는 유명한 하얀 스컹크 양배추를 구경하러 오세요. 7월과 8월의 습지대는 알파인 백합에 의해 부드러운 노란색으로 물이 듭니다. 그리고 9월과 10월에는 습지대가 밝은 금색과 진홍색의 가을색으로 탈바꿈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