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스 서킷

에비스 서킷

드리프트 레이싱 천국으로 추앙받는 에비스 서킷은 매년 많은 해외 고객들의 방문합니다. 에비스 서킷의 '드리프트 택시' 체험에서는 전문 드리프트 스쿨 교사가 운전하는 특별한 드리프트용 차량에 탑승하여 서킷 주변을 질주합니다!

유용한 링크

드리프트의 성지, 에비스 서킷

장소 정보

장소 정보
웹사이트https://www.ebisu-circuit.com/
연락하기

(+81) 243-24-2972

성수기일년 내내
Access Details
가는 법후쿠시마현 니혼마쓰시 사와마쓰쿠라 1번지
방향보기
가는 법

도호쿠도 니혼마쓰 IC에서 자동차로 15분

근처

The World Glassware Hall
문화 체험

시라카와 오뚝이

시라카와 오뚝이는 1627년, 니와 번주 시절에 이미 시장에서 팔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현재의 시라카와 오뚝이는 ‘시라카와 학귀송죽매 오뚝이’(눈썹은 학, 수염은 거북, 귀밑털은 소나무와 매화, 턱수염은 대나무 또는 소나무)라 불렸으며, 시라카와 번주였던 마쓰다이라 사다노부 公이 고용한 화가 다니 분초에게 그림을 그려 넣게 했다는 유서가 있으며, 길운을 비는 물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년에 한번 ‘시라카와 오뚝이 시장’이라고 불리는 큰 시장이 열립니다. 모든 가게에서 오뚝이에 그림 그려넣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The World Glassware Hall
문화 체험

카미카와사키 와시(일본 종이)

천년을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카미카와사키 手漉き和紙 (손으로 뜨는 일본 종이)" 천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카미카와사키 일본종이」는, 니혼마츠시의 카미카와사키 지구에서 만들어진 것에서 「카미카와사키 일본종이」라고 불리어 지고 있다. 헤이안시대에 "미치노쿠가미"라고 칭해지며, 무라사키시키부나 세이쇼나곤들에게 사랑받은 「마유미가미」는 여기서 떠졌다고 한다. 옛부터 창호지로 애용되었던 일본 종이가 가지는 따뜻함이나 소박한 질감에 매료되는 사람도 많다. 원료가 되는 코우조(닥나무)는 현지에서 재배하고 있어 재료 만들기부터 종이를 뜨기까지 옛부터의 제법을 현재까지 계승하고 있다. 금방 뜬 종이는, 적당히 부풀어 있어 따뜻함과 기품을 갖추면서도 튼튼하다. 현재는 염지나 민예지, 종이 공예 등 손으로 직접 떴을 때의 일본 종이의 감촉을 살린 오리지널리티 풍부한 상품의 개발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벽지나 램프 쉐이드 등 창호지 수요가 적은 현재에도 일본 종이는 일상생활에서 뗄 수 없는 것이 되어가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만한 곳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