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시모토 부쓰구쵸코쿠 가게

하시모토 부쓰구-쵸코쿠 텐(하시모토 불상 조각)은 160년이 넘는 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방문객들은 그들 자신이 직접 옻칠한 젓가락을 주문하는 정말 독특한 경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세심한 지도 아래, 당신은 당신만의 독특한 젓가락을 가지고 집에 갈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상점은 부엌 용품과 사기, 장식용 마스크 또는 축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많은 훌륭한 옻칠기 제품들을 판매합니다. 젓가락 맞춤 워크숍은 1인당 2500엔에 이용할 수 있으며 단체나 부부에게 인기가 높습니다. 어린이(12세 이상)도 성인반 교사의 지도로 체험할 수 있습니다. 외국인을 위한 영어로 된 팜플렛도 구비되어 있습니다. 이 워크숍에서는 젓가락위로 층층이 옻칠이 드러날 때까지 강사가 이해하기 쉽게 잘 설명해 줄 것입니다. 젓가락 체험 워크숍은 최소 5일 전에 예약해야 합니다. 하시모토 불상점에서 직접 옻칠할 수 있는 젓가락을 만드는 동안 6개의 단계를 배울 것입니다. 붉은 젓가락이나 검은 젓가락으로 시작해서 무늬가 드러날 때까지 천천히 옻칠 층을 줄지어 내려놓는 경험은 당신을 신나게 할 것입니다. 전통적으로 빨간색 젓가락은 여성을 위한 것이고 검은색은 남성을 위한 것이지만, 어떤 색깔을 선택하든 추억이 가득 담긴 젓가락 세트라면 가장 멋진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장소 정보

장소 정보
웹사이트https://www.nihonmatsu-dmo.jp/en/plan/culture_3/
연락하기

81 243-22-0760 81 243-24-5085 (니혼마츠 여행자 센터에서 예약하기)

(+81) 243-22-0760

1h
개장 시간

9am-6pm

입장료2,500엔/1인
Access Details
가는 법후쿠시마현 니혼마츠 964-0902 타케다 1-166
방향보기
가는 법

니혼마츠역에서 도보로 20분

관련 일정

근처

The World Glassware Hall
야외활동

아즈마코후지 산

매년 봄이면 눈이 녹아 없어지면서 아즈마코후지 산은 한켠에 거대한 흰 토끼 모양을 남깁니다. 이 눈으로 만든 토끼는 "씨앗 뿌리는 토끼"라고 불리며 후쿠시마 주민들에게 농사의 계절이 왔음을 알리는 신호입니다. 봄에 이 지역을 방문한다면 이 씨앗을 뿌리는 토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아즈마코푸지 산을 방문한다면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자연 경관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즈마코후지 산은 사실 활화산입니다. 이 산의 형태는 대칭으로 되어있으며 부드러운 원뿔형의 모양을 뽐내고 있습니다. 또한 일본의 대표적인 산의 이름을 따서 코후지 또는 작은 후지라고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화산 지대 덕분에 그 지역은 많은 온천이 있으며 휴식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관광지 입니다. 이 지역을 운전해서 가는 사람들에게도 아즈마코후지 산의 분화구 아래는 아주 좋은 목적지입니다. 분화구까지 짧은 하이킹 코스 외에도 이 지역에는 여러 다른 멋진 산책로가 있습니다. 분화구 근처의 도로변에는 여행정보, 음식, 주차 등을 제공하는 조다이라 주차장이라는 방문자 센터가 있습니다. 그곳은 장거리 운전으로 피곤해진 몸을 풀며 휴식을 취하기에 완벽한 짧은 하이킹 코스입니다. 아즈마코후지 산 분화구에 40분 정도 거리의 여유 있는 산책로를 즐기다가 운이 좋다면 후쿠시마 시, 반다이 산, 우라반다이 지역이 한눈에 보이는 멋진 경치를 감상하세요. 하지만 흐린 날에는 땅이 고르지 않으며 미끄러울 수도 있으니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이 산은 매년 봄에서 가을까지 개방됩니다.

The World Glassware Hall
예술 & 공예품

시라카와 오뚝이

<p>시라카와 오뚝이는 1627년, 니와 번주 시절에 이미 시장에서 팔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현재의 시라카와 오뚝이는 &lsquo;시라카와 학귀송죽매 오뚝이&rsquo;(눈썹은 학, 수염은 거북, 귀밑털은 소나무와 매화, 턱수염은 대나무 또는 소나무)라 불렸으며, 시라카와 번주였던 마쓰다이라 사다노부 公이 고용한 화가 다니 분초에게 그림을 그려 넣게 했다는 유서가 있으며, 길운을 비는 물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년에 한번 &lsquo;시라카와 오뚝이 시장&rsquo;이라고 불리는 큰 시장이 열립니다. 모든 가게에서 오뚝이에 그림 그려넣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p>

당신이 좋아할만한 곳

시라카와 오뚝이
예술 & 공예품

시라카와 오뚝이

<p>시라카와 오뚝이는 1627년, 니와 번주 시절에 이미 시장에서 팔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현재의 시라카와 오뚝이는 &lsquo;시라카와 학귀송죽매 오뚝이&rsquo;(눈썹은 학, 수염은 거북, 귀밑털은 소나무와 매화, 턱수염은 대나무 또는 소나무)라 불렸으며, 시라카와 번주였던 마쓰다이라 사다노부 公이 고용한 화가 다니 분초에게 그림을 그려 넣게 했다는 유서가 있으며, 길운을 비는 물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년에 한번 &lsquo;시라카와 오뚝이 시장&rsquo;이라고 불리는 큰 시장이 열립니다. 모든 가게에서 오뚝이에 그림 그려넣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p>

카미카와사키 와시(일본 종이)
예술 & 공예품

카미카와사키 와시(일본 종이)

천년을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카미카와사키 手漉き和紙 (손으로 뜨는 일본 종이)" 천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카미카와사키 일본종이」는, 니혼마츠시의 카미카와사키 지구에서 만들어진 것에서 「카미카와사키 일본종이」라고 불리어 지고 있다. 헤이안시대에 "미치노쿠가미"라고 칭해지며, 무라사키시키부나 세이쇼나곤들에게 사랑받은 「마유미가미」는 여기서 떠졌다고 한다. 옛부터 창호지로 애용되었던 일본 종이가 가지는 따뜻함이나 소박한 질감에 매료되는 사람도 많다. 원료가 되는 코우조(닥나무)는 현지에서 재배하고 있어 재료 만들기부터 종이를 뜨기까지 옛부터의 제법을 현재까지 계승하고 있다. 금방 뜬 종이는, 적당히 부풀어 있어 따뜻함과 기품을 갖추면서도 튼튼하다. 현재는 염지나 민예지, 종이 공예 등 손으로 직접 떴을 때의 일본 종이의 감촉을 살린 오리지널리티 풍부한 상품의 개발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벽지나 램프 쉐이드 등 창호지 수요가 적은 현재에도 일본 종이는 일상생활에서 뗄 수 없는 것이 되어가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