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타가와 후레아이 벚꽃

후지타가와 후레아이 벚꽃

기쿠타 역 옆에 있는 후지타가와 강의 호리노우치바시 다리를 중심으로, 양 기슭에 3.0km에 걸쳐 왕벚나무 꽃이 만발합니다.

장소 정보

장소 정보
웹사이트 https://www.kanko-koriyama.gr.jp/tourism/detail5-1-426.html (Automated translation available)
연락처

고리야마시 관광물산과 

(+81) 24‐924-2621

성수기
주차 있어
관련정보 4월 중순
액세스 정보
가는 법 후쿠시마현 고리야마시 기쿠타마치 호리노우치 시모가와라 방향보기
가는 법

승용차: 도호쿠 자동차도로 고리야마 IC에서 15분, JR 반에쓰사이선 기쿠타 역 하차 도보 3분.

근처

후쿠시마현 농업종합센터
박물관 & 갤러리

후쿠시마현 농업종합센터

도쿄 돔 12개분의 부지를 자랑하는, 후쿠시마현 농업진흥의 거점입니다! 후쿠시마현 농업종합센터는 농업 관계의 기술개발 기능을 핵심으로 안전•안심의 농업을 추진하는 기능, 농업교육기능을 겸비한 후쿠시마현의 농업 진흥의 새로운 거점입니다. 시험연구체제를 강화해 농업자에 대한 기술지원을 실시하는 것 외...

카이세이잔 공원의 벚꽃
자연경관

카이세이잔 공원의 벚꽃

고리야마시의 발전의 초석이 된 아사카 개척의 심볼로, 약 1,300그루의 벚꽃이 피는 현내의 유수한 벚꽃 명소입니다. 벚꽃의 개화 기간중에는 조명이 켜져 낮과 밤 모두 많은 꽃놀이객으로 활기가 넘칩니다.

시키사이이치리키
여관

시키사이이치리키

반다이 아타미 온천은 후쿠시마현의 중심부에 위치하며 코오리야마에서 전철로 약 20분 소요됩니다. 당관은 타이쇼 7년 (1918년) 부터 이 온천과 함께 심신을 달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해왔습니다. 모던일본풍 시설과 전통 있는 분위기, 이나와시로코 호수에서 흐르는 고햐쿠가와(五百川)의 청류를 끌어 안은 자랑 할 만한 일본 정원에서는, 사계절의 변화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피부에 부드러운 미인유의 온천과 솜씨가 돋보이는 요리사의 일본 요리를 맛보며, 계절의 아름다움을 느끼는 여유로운 시간을 가져 주세요.

반다이 아타미 온천
온천

반다이 아타미 온천

반다이 아타미 온천은 800여년 전, 하기 공주가 병을 치료할 목적으로 문을 열었다고 전해집니다. 현재, 반다이 아타미 온천은 여성들의 미용에 효과적이라 알려진 온천수로유명한 온천 휴양지가 되었습니다. 노천 온천에서 바라보는 고햐쿠가와 강의 계곡은 추천할 만한 절경입니다. 부드럽고 순한 온천수는 피부를 ...

당신이 좋아할만한 곳

난코 공원(시라카와시)
자연경관

난코 공원(시라카와시)

1801년에 12대 시라카와 번주 마쓰다이라 사다노부(별호: 라쿠오公)가 신분차를 뛰어넘어 누구든지 즐거이 쉰다는 ‘사민공락(士民共樂)’의 이념 아래 축조한 공원. 일본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 합니다. 호반에는 왕벚나무(약 800그루), 철쭉, 소나무, 단풍나무 등이 있는데, 봄철 벚꽃, 여름철 신록, 가을...

한다야마 자연공원
자연경관

한다야마 자연공원

표고 863m의 한다야마 산과 한다누마 늪을 중심으로 조성된 공원. 늦게 피는 벚꽃으로 유명합니다. 산과 들에 자라는 갖가지 풀들을 구경할 수 있으며, 계절마다 바뀌는 자연도 만날 수 있습니다.

반다이산 골드라인
자연경관

반다이산 골드라인

반다이 아사히 국립 공원을 지나, 우라반다이로 빠지는 구 유료 도로입니다. 웅장한 자연의 파노라마를 즐길 수 있는 산코다이 전망대 등이 있고, 철철이 다른 모습을 선보이는 나메리타키, 도비타키, 마보로시노타키 폭포 등 수많은 뷰 포인트가 있습니다. 2013년 7월부터 영구적으로 무료화 되었습니다(동절기에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통행금지입니다). 

가시오하시
자연경관

가시오하시

니시고무라는 가시오하시와 같이 아름다운 풍경과 경치로 진정한 축복을 받은 곳입니다. 계절에 따라 신선한 봄의 신록과 선홍색 낙엽으로 물든 산을 배경으로 199m의 가시오하시가 펼쳐집니다. 아부쿠마가와의 수원으로, 원시림으로 가득 찬 니시고무라 일대는 수 세기 동안 봉건 영주 마쓰다이라 사다노부에게 칭송받기도 했습니다. 가시오하시 근처에 둘레길이 조성되어, 매년 여름과 가을에 많은 등산객이 찾아옵니다.